Skip to content

quick menu

Booking Guide Donation sitemap facebook twitter youtube instagram yellow

Education counseling 1588-5081

SCHEDULE

  1. home
  2. CONCERTS
  3. SUBSCRIPTION CONCERTS
  4. SCHEDULE
poster
CLARA JUMI KANG PLAYS KORNGOLD

2017.09.08 (FRI) 08: 00 pm Lotte Concert Hall

    70,000원(R), 50,000원(S), 30,000원(A), 20,000원(B), 10,000원(C)

conductor - Christoph Poppen

violin - Clara Jumi Kang


※ Artists, program, date and venue are subject to change.

Book Tickets Bookmark Pre-concert Lectures

About the Concert

CLARA JUMI KANG PLAYS KORNGOLD

September 8  8PM, Friday / Lotte Concert Hall

 

Christoph Poppen, conductor

Clara Jumi Kang, violin

 

Korngold,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 35

Bruckner, Symphony No. 4 in E-flat major ‘Romantic’ (Nowak edition, 1878/1880)


 The air shimmers, and a horn calls softly in the distance. Is there a more magical beginning in all of music than the vista that opens Bruckner’s Fourth Symphony? No wonder he called it “Romantic”. Bruckner imagined a story of knights, forests and castles, but he preferred to let the music speak for itself, and in this performance the hugely experienced German maestro Christophe Poppen will let it do exactly that. It’s all a long way from the lush sounds of Korngold’s Violin Concerto, written while its composer was an exile in Hollywood  but beneath that gloriously tuneful surface beats a heart of pure poetry. Award-winning violinist Clara Jumi Kang is sure to find it. 

Featured Artists
  • 뮤지션사진
    conductorChristoph Poppen

    From the start of his conducting career, Christoph Poppen established an international reputation for innovative programming and commitment to contemporary music. A frequent guest conductor, he has appeared with the Bamberger Symphoniker, Deutsches Symphonie-Orchester Berlin, Sächsische Staatskapelle Dresden, Wiener Symphoniker, Nether...

  • 뮤지션사진
    violinClara Jumi Kang

    Born in Germany under a musical family, Clara-Jumi Kang started violin at the age of three. Only one year later, she enrolled at Mannheim Musikhochschule as the youngest student ever accepted to study under Valery Gradov. She went on to study with Zakhar Bron at Lübeck Musikhochschule. At the age of six, she was the cover of german magazin...

Programme
  • 뮤지션사진
    바이올린 협주곡

    코른골트가 제2차 세계대전의 마지막 해에 쓴 바이올린협주곡
    글 : 황장원(음악칼럼니스트)

    <연주 시간 : 약 24분>

     1897년 구 오스트리아 제국령 모라비아의 브르노에서 태어난 코른골트는 어린 시절 모차르트와 멘델스존에 버금가는 ‘음악 신동’으로 명성을 떨쳤다. 불과 아홉 살 때 자작 칸타타 ‘황금’을 연주하여 당시 빈 궁정 오페라의 음악감독이었던 구스타프 말러를 놀라게 했고, 1910년에는 빈 궁정 오페라에서 황제가 배석한 가운데 발레 ‘눈사람’을 초연하여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이후 촉망받는 작곡가로 성장한 코른골트의 명성은 1920년에 발표한 오페라 ‘죽음의 도시’의 대성공으로 절정에 달했으며, 이후 그는 빈 국립 아카데미에서 교편을 잡기도 했다.

     1934년에 코른골트는 막스 라인하르트의 제안으로 할리우드의 영화음악 작업에 참여하기 시작했는데, 1938년에 미국에 머무르던 중 히틀러가 독일과 오스트리아를 합병하자 유태인이었던 그는 유럽으로 돌아가기를 포기하게 된다. 할리우드에서 코른골트는 주로 워너 브러더스사와 손잡고 다수의 영화 음악을 담당했는데, 1945년에 작곡된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는 그 결산이자 축도의 성격을 띠고 있다.

    화려하고 열정적인 환상여행
     이 판타지적인 협주곡을 구성하는 세 악장은 공히 코른골트가 1930년대에 쓴 영화음악들에서 비롯되었다. 우선 제1악장이 시작되면 흘러나오는 동경에 찬 D장조의 제1주제는 ‘또 다른 새벽(Another Dawn, 1937)’에서, 잔잔한 제2주제는 ‘후아레스(Juarez, 1939)’에서 가져온 선율이다. 첫 악장은 이 두 주제를 바탕으로 발전해 나가는데, 전체적으로 부드러우면서 화려한 흐름과 탐미적인 분위기가 두드러진다.

     몽환적인 로망스인 제2악장에서 클라리넷이 제시하는 G장조의 주요주제는 1936년에 오스카상을 수상한 ‘앤소니 애드버스(Anthony Adverse, 1936)’에서 인용한 것이며, 신비스러운 중간부에흐르는 선율은 새로 작곡된 것으로 보인다. 마치 꿈결과도 같이 유려하고 감미로운 악장으로 시종 지속되는 바이올린 솔로의 선율미가 일품이며, 비브라폰, 하프, 첼레스타 등 다양한 타악기들이 동원된 반주부가 환상적인 색채를 더한다.

     독주자에게 가장 민첩하고 화려한 연주력을 요구하는 제3악장은 힘차고 쾌활한 지그(jig, 영국에서 유래한 3박자 계열의 빠른 춤곡)로 출발하며, 감미로운 제2주제는 ‘왕자와 거지(The Prince and the Pauper, 1937)’의 주요 모티브에 기초한 선율이다. 민속무곡 풍의 활기차고 재기 넘치는 음률이 돋보이지만, 동시에 시적이고 서정적인 미감도 깃들인 피날레 악장이다.

     작곡가가 초연자인 야샤 하이페츠의 연주에 보낸 찬사를 빌리자면, 이 곡을 이상적으로 연주하기 위해서는 독주자 안에 ‘카루소와 파가니니가 공존’해야 한다. 스코어는 과거 코른골트의 멘토였던 구스타프 말러의 미망인, 알마 말러-베르펠에게 헌정되었다.

    더보기

Facebook Twitter Back to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