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quick menu

Booking Guide Donation sitemap facebook twitter youtube instagram yellow

Education counseling 1588-5081

SCHEDULE

  1. home
  2. CONCERTS
  3. SUBSCRIPTION CONCERTS
  4. SCHEDULE
poster
A CARNIVAL OF COLOUR

2019.03.08 (FRI) 08: 00 pm Concert Hall, Seoul Arts Center

    70,000(R), 50,000(S), 30,000(A), 20,000(B), 10,000(C)

conductor- Fabien Gabel

piano- Jean-Efflam Bavouzet


※ Artists, program, date and venue are subject to change.

Closed Bookmark Pre-concert Lectures

About the Concert

A CARNIVAL OF COLOUR

 

Fri Mar 8, 2019 8pm | Seoul Arts Center, Concert Hall

 

Fabien Gabel, conductor

Jean-Efflam Bavouzet, piano

 

Poulenc, Les Biches Suite

 

Ravel, Piano Concerto in G major

 ------------- Intermission 15mins --------------

Brahms, Symphony No. 3

 Total Duration around 100 mins(incl. intermission)


“Free but happy” is the motto that Brahms gave to his Third Symphony, and it begins with all the exhilaration of a summer downpour. What comes next is one of the loveliest journeys in Romantic music, a world of rolling clouds, tender lullabies, and (at the end) a radiant sunset. It’s a ravishing end to a concert that’s all about colour. Fabien Gabel brings his Gallic wit to Poulenc’s delicious Les Biches a celebration of elegant mischief beneath blue Riviera skies and comes together with his brilliant compatriot Jean-Efflam Bavouzet in Ravel’s glittering jazz-age concerto: a fusion of Spanish sunlight, the smoky aroma of jazz and piano playing so flamboyant that it’ll dazzle your ears.


* To buy ticket, call 1588-1210

Featured Artists
  • 뮤지션사진
    conductorFabien Gabel

    Recognized internationally as one of the stars of the new generation, Fabien Gabel is a regular guest of major orchestras in Europe, North America and Asia, and has been music director of the Quebec Symphony Orchestra since September 2013. In the 2016/17 and 2017/18 seasons, Fabien Gabel returns with the London Symphony Or...

  • 뮤지션사진
    pianoJean-Efflam Bavouzet

    “He makes you listen to music as if you are discovering it Eureka!-style: yes, that’s what the composer must have meant.” (Financial Times). Award-winning pianist Jean-Efflam Bavouzet enjoys a prolific recording and international concert career. He regularly works with orchestras such as The Cleveland O...

Programme
  • 뮤지션사진
    피아노 협주곡

    피아노 협주곡 G장조 (1931)
    글 황장원(음악 칼럼니스트)

    <연주시간 : 23분>

     라벨은 한 인터뷰에서 “협주곡은 유쾌하고 화려해야 하며, 심각하거나 극적인 효과를 겨냥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그 말은 이 ‘G장조 협주곡’에 잘 들어맞는데, 라벨은 이 곡을 “모차르트와 생상스의 정신에 입각하여 작곡한, 가장 엄밀한 의미의 협주곡”이라고 불렀다. 이 곡의 바깥 악장들은 극도로 쾌활하고 유희적이며, 그 사이에 조용하고 서정적인 느린 악장이 놓여 선명하고도 오묘한 대비를 이루고 있다.

     한편 라벨은 이 곡을 작곡하기 직전에 스페인을 방문했는데, 프랑스와 스페인 국경의 바스크 지방은 그의 어머니의 고향이기도 했다. 이 곡에 바스크적인 색채가 나타나는 것은 아마도 그 때문일 것이다.\

    제1악장 
     전반적으로 생동감 넘치며 다채로운 첫 악장은 특이하게 ‘채찍 소리’로 시작된다. 피아노의 아르페지오 위에서 피콜로로 제시되는 제1주제는 복조적인 효과를 내는 민요풍 선율로, 바스크 지방의 축제 분위기와 시골악사의 연주를 연상시킨다. 반면 템포가 늦춰진 가운데 피아노 독주로 제시되는 제2주제는 재즈적인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제2악장 
     서른세 마디에 걸친 무반주 피아노 독주로 문을 여는 느린 악장은 라벨식 서정미의 극치를 보여준다. 지극히 섬세하고 감미로우며 낭만적 운치로 가득한 이 야상곡 풍의 악장은 모차르트의 ‘클라리넷 5중주곡’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3악장 
     마지막 악장은 다시 쾌활한 분위기로 돌아간다. 마치 서커스나 사육제의 퍼레이드를 보는 듯 익살스런 표정과 흥겨운 몸짓이 두드러진다. 다시 한 번 바스크적인 분위기로 넘쳐나는 흥미진진한 악장이다.
     

    더보기

Facebook Twitter Back to List